회원로그인 | 회원가입
 
'핏' 살리려다 '핏'길 막힐라
2015/11/30
3235
세계일보

'핏' 살리려다 '핏'길 막힐라

-겨울철 혈관질환 하지정맥류 주의보-


겨울철에 주의해야 할 것 중 하나가 혈관 건강이다. 날씨가 추워지면 전반적으로 몸의 혈액 순환이 둔해지므로 더 쉽게 부종이 생겨 다리가 자주 붓는다.

특히 다리에 자주 쥐가 나거나 쿡쿡 쑤시는 느낌이 지속적으로 든다면 하지정맥류(사진) 초기 증상을 의심해 볼 필요가 있다. 하지정맥류는 혈액이 심장으로 돌아오는 통로인 정맥 중 피부 밑에 있는 표재 정맥이 돌출돼 보이는 질환이다. 하지 정맥 내 압력이 높아지면서 정맥 벽이 약해져 심장으로 가는 혈액이 역류함으로써 피부 밖으로 보이게 되는 것이다. 하지정맥류를 방치하면 혈전, 피부궤양, 피부 착색 등 다양한 합병증을 부를 수 있어 초기에 신속히 치료할 필요가 있다. 하지정맥류 환자 수는 여성이 남성의 배이며 이 중 절반 이상이 40∼50대로 나타났다. 서서 일하는 여성은 그렇지 않은 여성에 비해 하지정맥류 발생 확률이 2.63배 더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하지만 남성 하지정맥류 환자도 증가하는 추세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통계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남성 하지정맥류 환자 수는 5만844명으로 2010년 4만5471명에 비해 약 12% 늘었다. 최근 몇 년 새 ‘핏감’을 살리는 딱 붙는 스타일의 옷이 유행하면서 하지정맥류 환자 증가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특히 겨울철에는 몸에 딱맞는 옷, 두꺼운 옷을 입는 사람이 늘어 혈관 건강에도 적신호가 켜진다. 스키니진이나 부츠처럼 장시간 몸을 조이는 옷차림과 종아리를 감싸는 롱부츠는 다리 정맥 속 혈압을 높이고 혈관에 강한 압박을 주게 되므로 피하는 것이 좋다. 한 연구에서는 스키니진은 얇은 소재의 레깅스 대비 최대 15%가량 혈류량을 감소시키는 것으로 확인됐다.

춥다고 과도하게 따뜻한 것을 찾는 것도 피해야 한다. 온열기기의 장시간 사용, 잦은 사우나 및 찜질방 출입, 뜨거운 물로 하는 목욕 및 족욕 모두 혈관의 수축·이완 기능의 상실을 불러 올 수 있다. 강남연세흉부외과 김재영 원장은 “요즘처럼 계속 기온이 떨어지는 날씨는 하지정맥류에도 쉽게 노출 될 수 있는 환경”이라며 “하지정맥류는 증상을 방치할수록 치료가 까다롭다. 쥐가 나거나 조금만 걸어도 다리가 피곤해지는 등 하지정맥류 초기 증상이 나타나면 전문의를 통해 초기 치료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김희원 기자 20151130
겨울철 혈관 건강 주의보, 남자도 예외 아닌 하지정맥류
 
[ADMIN]